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8-01-14 19:23:55
기사수정


▲ 문재인 대통령(청와대 홈페이지)

[서울와이어 이지은 기자] 14일 청와대가 발표한 권력기관 개혁안에 대해 여당은 "진정성 있는 개혁안"이라고 평가한 반면 야권은 엇갈린 반응을 보이며 혼선을 예고했다.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내고 권력기관 개혁안에 대해 "검찰, 경찰, 국정원 등 권력기관의 개혁은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과제"라며 "국민적 요구에 부합하는 진정성 있는 개혁안"이라고 지지했다. 


반면 제1 야당인 한국당 정태옥 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을 내고 "국회 사법개혁특위가 내일부터 시작되는데, 청와대가 사실상 가이드라인을 제시했다"며 "국회의 사법개혁특위를 무력화 시킨다는 점에서 매우 바람직하지 않다는 우려를 표명한다"고 밝혔다. 


한국당 신보라 원내대변인 역시 "문재인 정부의 일방적인 권력기관 개혁방치미 발표는 국회 사법개혁특위를 열어 여야가 논의를 하건말건 무시하겠다는 독선적 처사"라고 날을 세웠다.


한국당과 달리 국민의당은 "기본방향은 옳다"며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다만 국민의당 김철근 대변인은 "핵심은 권력기관장에 대한 인사권 견제 어떻게 할 것인가 하는 부분"이라며 "또 국정원의 대공수사권 이관은 국회에서 치열한 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정의당은 "국민을 믿고 힘있게 밀고 나가길 당부한다"고 문 정부의 정책에 힘을 실었다. 그러나 바른정당은 "개혁을 가장해 수사기관을 장악하려는 문재인표 둔갑술"이라고 일갈했다.


press@seoulwire.com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seoulwire.com/news/view.php?idx=3942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LGU+
하나은행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