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8-01-23 10:17:04
기사수정


[서울와이어 김빛나 기자] 23일 가상화폐 신규가입 허용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정부의 오락가락정책에 누리꾼들의 비난이 거세다.


23일 금융권에 따르면 6개 시중은행은 이달 30일 실명확인 입출금 서비스를 시작한다. 본인 확인된 거래자의 계좌와 거래소의 동일은행 계좌간 입출금을 허용키로 한 것이다. 


이와 동시에 신규투자도 허용한다. 한 매체는 금융당국의 말을 빌려 "실명이 확인된 신규 투자자들의 가상화폐 거래를 막을 방안은 따로 없다. 명분도 없다"고 전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불만을 쏟아냈다. 


아이디 pass**는 "어제와 오늘이 다르고 오늘과 내일이 다르다. 무책임한 세상이 아닐 수 없다"고 지적했다. 


htgu**는 "뭐임? 신규 절대 안 된다고 하지 않았음?"이라고 꼬집었고, ousa** 역시 "이거 진짜? 오후에 정정 기사 나오는거 아님?"이라며 계속해서 달라지는 당국자들의 말을 비꼬았다.


아이디 jokk**는 "정부의 확정 되지도 정책 때문에 투자자들은 매일같이 지옥처럼 느끼고 살고 있다"고 일갈했다. 


6월 13일 실시되는 지방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을 뽑지 않겠다는 의견도 줄을 잇는 가운데, 일부는 "정부가 지방선거 눈치를 너무 보고 있다"며 더 강력한 정책을 요구하기도 했다.


press@seoulwire.com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seoulwire.com/news/view.php?idx=4242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LGU+
하나은행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