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8-02-14 22:02:04
기사수정


▲ 김준일 회장(왼쪽)과 김성훈 대표이사(락앤락 제공)

[서울와이어 이지은 기자] 생활용품 기업 락앤락은 창업주이자 공동대표를 역임 중이던 김준일 회장이 대표이사직을 사임했다고 14일 공시했다. 


이에 따라 김성훈 대표의 단독 경영체제에 돌입, 본격적으로 새로운 경영환경 구축에 나선다. 준일 회장은 대표이사직에선 물러났지만 이사회에 남아 회사경영에 참여할 계획이다.


회사 측은 "김준일 회장은 다음 정기 주주총회가 있을 때까지 약 1년여간 회사에 남아 김성훈 대표 체제의 안정적인 안착을 지원할 예정이으나, 생각보다 빨리 회사가 안정기에 접어들었다는 판단과 새로운 경영체제에 힘을 실어주기 위해 대표이사직을 사임하게 됐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press@seoulwire.com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seoulwire.com/news/view.php?idx=5200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LGU+
하나은행
LGU+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